KT에서 4월 27일 영업정기기간 종료를 맞이해서 여러 가지 혜택을 가지고 나왔습니다. 이름은 '스펀지 플랜'입니다. 귀여운 스펀지 밥이 떠오르는 정책이네요. 스펀지 플랜의 뜻은 고객의 불만사항을 하나하나 흡수하는 정책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.

 

▲스펀지밥 : 스펀지 플랜은 나랑 전혀 상관없다구~!

 

내용을 살펴보면 이렇습니다... 스마트폰을 사용한지 1년이 지났는데, 새로운 최신 스마트폰이 쓰고 싶어집니다. 그런데 약정은 아직 1년 더 남았고, 잔여 할부금 또한 부담이 되네요. 이럴 때 처음 KT에서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가입한 스마트 플랜을 활용하여 남은 1년의 약정을 무효화 시키고, 추가로 1년 남은 잔여할부금 또한 면제 받을 수 있습니다. 조건은 다음과 같습니다.

 

▲스마트 플랜 사용 조건

 

여기서 말하는 누적 기본료는 기본료에서 약정할인금을 뺀 금액을 기준으로 합니다. 예를 들어, 완전무한 77 요금제를 사용하신다면, 기본료 77,000원에서 2년 약정 할인금을 빼고 월 59,000원을 납부하게 됩니다. 매월 59,000원을 납부하고 1년이 지나면 총액이 70만8천원이 됩니다. 이 경우 누적 기본료가 70만원을 초과하였으므로, 스마트 플랜 사용 조건을 만족 시킵니다. 누적 기본료를 계산할 때는 약정 할인금을 제외한 다른 할인 금액은 포함되지 않습니다. 예를 들어, 결합할인으로 인해 59,000원보다 적은 금액을 통신비로 내게 될 경우에도, 누적 기본료를 계산할 때는 59,000원으로 계산합니다.



여기에 기존 사용하는 핸드폰을 반납하게 되면, 1년 약정이 무효화되고, 1년 잔여 할부금도 면제되어 사라지게 됩니다. 그전에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약정기간과, 잔여 할부금을 떨쳐내고, 바로 최신폰을 구입할 수 있는 것이죠.

 

스마트 플랜은 KT를 계속 사용하고 고가의 요금제를 쓰면서 1년마다 최신폰으로 바꾸려는 분들에게는 좋은 정책이 될 것입니다. 반면에, 저가의 요금제를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실효성이 전혀 없는 정책입니다. 실제로 34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실제로 매월 27,000원을 납부합니다. 이 경우, 26개월을 이용해야지만 누적 기본료가 70만 2천원이 됩니다. 즉, 2년을 넘게 사용해야지 조건을 만족시키므로 2년 약정을 1년 약정으로 줄여주는 스마트 플랜은 전혀 쓸모가 없는 것입니다.

 

KT에서 저가 요금제를 사용하는 소비자에게도 혜택을 줄 수 있는 진짜 플랜을 출시했으면 합니다.

신고

네이버 이웃추가 _ 구독하기

네이버 이웃커넥트 티스토리 링크 추가 다음 뷰 구독 트위터 팔로우
posted by 꿈마스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맨 위로

티스토리 툴바